Smoke Machine Night with Valentino Mora

  • Venue
    vurt.
    • 11, Dongmak-ro, Mapo-gu, Seoul, South Korea.
  • Date
    Fri, 19 Apr 2019
    23:00 - 07:00
  • Promoter
    vurt
  • Attending
    • 14
  • 대만 타이페이의 서브 컬쳐, 아트, 테크노 씬을 대표하는 이름 스모크 머신(Smoke Machine). 2009년 12월에 시작된 스모크 머신은 동명의 팟 캐스트, 파티, 레이블을 통해 아시아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테크노 브랜드로 우뚝 서 있다. 스모크 머신은 평온함, 평범함, 진부함을 거부하며, 대만 고유의 소리를 전달하고 공유할 수 있는 국제적인 플랫폼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SMOKE MACHINE stands for the current Taipei subculture, art, and techno scene - it started at December 2009. SMOKE MACHINE keeps itself from falling into the platitude, the cliche, and the ordinary; it has created an international platform for Taiwan to communicate and share unique sounds.  Valentino Mora (IDO, Spazio Disponibile / Berlin) 발렌티노 모라(Valentino Mora)는 숙련된 음향 기술자이자 음악가였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린시절부터 자연스럽게 음악을 만들기 시작했으며, 아주 어린 시절부터 움직임(Movement), 표현(Expression), 그리고 영혼(Soul)으로부터 받은 영향들을 끊임없이 자신의 음악에 결합시키는 실험을 지속해오고 있다. 모라는 자신의 이름으로 음악을 발표하기 이전, French Fries라는 별명(아티스트 명)으로 한 장의 LP앨범을 발표하였으며, 동시에 Clekclekboom 레이블의 큐레이터로 활동하였다. 이후, 모라는 자신의 레이블 IDO (Intercontinental Dance Organization)을 설립하였고, 초기 하우스에서 영감을 받은 IDO의 사운드는 타악기, 브레이크 비트, 그리고 테크노의 요소들을 최면적이며 리드미컬한 사운드 스케이프로 녹여내는 데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IDO는 모라는 현재 거주하고 있는 Berlin, 그리고 그가 최근 여행한 Tokyo에서 영감을 받은 음악들을 를 발표하는 플렛폼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Seamlessly incorporating influences of movement, expression and soul into his production, Valentino Mora has never strayed far from this ethos since experimenting with music from a very young age. Raised by Uruguayan parents (his father was a trained sound engineer and musician), Mora was surrounded by music and exposed to producing constantly throughout his childhood. Before shifting back to his given name, Mora had a string of releases including one LP under his French Fries moniker, during which time he co-curated Clekclekboom recordings, as well as handled artistic direction for the label. Since then he has shifted his attention to his own label ‘IDO’ - or - Intercontinental Dance Organization. Drawing inspiration from the early house scene IDO centres around melting percussion, breaks and techno into a rhythmic migration of hypnotic soundscapes. Furthermore, IDO is Mora’s outlet for demonstrating his explorations of sound that he has discovered between his travels of Tokyo and since relocating to Berlin.
  • Smoke Machine Night with Valentino Mora - Flyer front